'치인트', tvN 월화극 최고 시청률로 출발

KSTARS 기사입력 2016.01.05 11:09 AM
[사진]tvN 제공
[사진]tvN 제공
[사진]tvN 새 월화드라마 '치즈인더트랩'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새 월화드라마 '치즈인더트랩' 방송화면 캡처

인기 웹툰 원작에 이윤정 PD와 한류스타 박해진, 떠오르는 신예 김고은, 서강준·남주혁·이성경 등 요즘 방송가에서 '핫'한 배우까지. 화제를 끌어모을 요소를 두루 갖춘 tvN 새 월화드라마 '치즈인더트랩'(이하 '치인트')이 4일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총 조회수 11억회에 달하는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이 드라마는 제작 과정 내내 웹툰 속 주인공과 배우들의 '싱크로율'부터 이 웹툰 특유의 미묘한 감정 변화를 어떻게 화면으로 옮길지까지 우려 섞인 기대를 받았다.

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밤 방송된 '치즈인더트랩'은 평균시청률 3.6%(이하 유료플랫폼 기준), 최고시청률 4.1%를 기록했다.

이는 역대 tvN 월화드라마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이다.

이날 첫 방송에서는 두 주인공 유정(박해진 분)과 홍설(김고은)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극중 유정은 외모, 학벌, 집안 빼놓을 것 하나 없는 '완벽 스펙남'. 주변에선 모두 유정을 선망하지만 예민하기가 둘째 가라면 서러운 홍설은 개강파티에서 그를 처음 대면하자마자 숨겨진 차가운 모습을 꿰뚫어 보고 그를 피하기 시작한다.

유정은 그런 설을 불쾌해하며 주변인까지 동원해 설을 괴롭혔지만 어느 순간부터 설에게 다정하게 굴기 시작했다.

속내를 알 수 없는, 수상하기까지 한 유정의 모습은 청춘드라마에 어울릴 법한 배우들을 몽땅 모아놓은 이 드라마가 '로맨스'가 아닌 '로맨스릴러'(로맨스+스릴러)인 이유를 설명했다.

2010년 연재를 시작해 아직도 결말이 나지 않은 느린 전개의 웹툰과 달리 드라마는 내레이션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빠르게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캐스팅 당시 '싱크로율'이 떨어진다는 비난을 받았던 김고은의 연기는 홍설의 예민함을 무난하게 표현했다는 의견과 어색했다는 의견이 갈렸다.

'치즈인더트랩'은 매주 월,화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