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도현, 뉴질랜드서 한인 위한 솔로 콘서트 개최

KSTARS 기사입력 2016.01.05 02:15 PM
[사진]GT(Get Together)엔터테인먼트
[사진]GT(Get Together)엔터테인먼트

지난해로 데뷔 20주년을 맞은 YB밴드의 리더 윤도현이 뉴질랜드 한인을 위해 솔로 콘서트를 열어 화제다.

뉴질랜드에서 공연기획사 GT(Get Together)엔터테인먼트를 운영하는 배훈 대표는 "윤도현 씨가 오는 2월 26일 오클랜드의 브루스메이슨센터와 2월 28일 크라이스트처치의 아이작시어터로열에서 '노래하는 윤도현 THE PASSION of MUSIC'이란 제목으로 공연을 펼친다"고 5일 밝혔다.

배 대표는 "2011년 대지진 이후 아직도 복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고생하는 크라이스트처치 한인을 비롯해 전반적인 경기 침체로 힘겹게 사는 뉴질랜드 동포들에게 위로와 격려를 선사하려고 무대를 마련했다"고 공연의 취지를 밝혔다.

윤도현은 이번 공연에서 지난 20년간의 대표적인 히트곡과 자신이 아끼는 애창곡 등을 YB밴드의 기타리스트 허준의 어쿠스틱기타 반주에 맞춰 잔잔하게 부르고 이어서 각각의 노래에 얽힌 에피소드도 들려줄 예정이다.

올해 미국과 영국 등 국제무대 진출을 계획 중인 그가 첫 해외 공연으로 뉴질랜드를 선택하게 된 데는 배 대표와의 남다른 인연이 작용했다.

듀엣 '해오라기'를 거쳐서 '노래를 찾는 사람들'에서 김광석·안치환 등과 가수 활동을 함께했던 배 대표는 1995년 윤도현이 가수로 데뷔할 때 첫 매니저를 맡았다.

배 대표는 2002년 자폐증을 앓는 아들을 위해 뉴질랜드로 가족 이민을 한 후 GT엔터테인먼트를 차렸고, 그런 배 대표를 후원하기 위해 윤도현은 YB밴드를 이끌고 2004년 뉴질랜드를 찾아와 무료 공연을 펼치기도 했다.

윤도현의 공연에 힘입어 GT엔터테인먼트는 유익종·박학기·임창제(어니언스)·홍순관·김인식·김원중의 초청 콘서트를 개최했고, 힙합 페스티벌, 한인 축제 등 크고 작은 공연을 열어왔다.

2004년 당시 공연 후 꼭 다시 오겠다고 말한 윤도현은 12년 만에 약속을 지키게 됐다.

배 대표는 지난해 서울 대학로 학전소극장에서 윤도현이 어쿠스틱기타 반주만으로 펼친 콘서트가 관객과 호흡하며 감동을 준 것을 보고 그에게 밴드 없이 솔로 공연을 해보자고 요청했다.

이번 공연의 수익금 일부는 뉴질랜드 자폐재단에 기부할 예정이다.

배 대표는 "우리 가족을 받아준 뉴질랜드에 감사하고 같은 처지에 있는 이웃들에게 조금이라도 힘이 됐으면 하는 마음에서 GT엔터테인먼트와 윤 씨가 공동으로 기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크라이스트처치 한국문화원과 GT엔터테인먼트의 공동 개최로 열리는 28일 아이작시어터로열 공연은 크라이스트처치 시로부터 시민을 위로하는 문화 공연이라는 명목으로 대관료 일부를 지원받을 예정이다.

입장권은 웹사이트에서 구입할 수 있다. 26일 오클랜드 공연 http://www.ticketmaster.co.nz/, 28일 크라이스트처치 공연 http://premier.ticketek.co.nz/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