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외전]이일형 감독, "재미있는 범죄 오락영화"

KSTARS 기사입력 2016.01.05 02:29 PM
[사진]영화 '검사외전' 포스터
[사진]영화 '검사외전' 포스터

영화 '검사외전'이 개봉을 앞두고 지난 4일 강남구 CGV 압구정점에서 영화 제작보고회를 개최했다.

영화 '검사외전'을 연출한 이일형 감독은 자신의 영화를 "한마디로 재미있는 범죄 오락영화"라고 소개했다.

’검사외전'은 다혈질 성격의 변재욱 검사(황정민)가 살인 누명을 쓰고 수감돼 교도소에서 만난 전과 9범의 꽃미남 사기꾼인 한치원(강동원)과 손잡고 누명을 벗으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황정민과 강동원이 처음 호흡을 맞추는 영화라는 점에서 관객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이 감독과 배우들은 한목소리로 이 영화의 강점을 '재미'로 꼽았다.

황정민은 "시나리오 초고를 너무 유쾌하고 흥겹게 '후루룩' 읽었다"며 "작년 여름에 촬영했는데 작품 자체가 주는 시원함과 통쾌함이 있어 덥게 느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강동원은 "시나리오를 읽고 덮자마자 감독에게 전화해 '어쩜 영화를 상업적으로 썼느냐, 너무 한 거 아니냐'고 말했다"며 "제가 맡은 캐릭터가 한국에 이렇게 웃긴 캐릭터가 있어나 싶을 정도로 재미있다"고 전했다.

강동원은 극중 사기꾼 역을 맡아 짧은 영어로 미국 유학생을 사칭하고 상황에 따라 선거운동원, 검사, 조직원 등을 연기하며 사기행각을 벌인다.

그는 "한치원 역은 본인이 (사칭하는) 자기 역에 너무 몰입해서, 자기 연기에 도취해서 '메소드' 연기를 할 정도의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신나게 (연기)했다"고 했다. "지금까지 해보지 못했던 짓을 많이 했다. 가둬놓았던 나를 열었다"며 웃었다.

이 감독은 이 두 사람뿐 아니라 배우들간 호흡이 중요한 영화라고 설명했다.

그는 "배우들간 호흡이 맞아서 2시간 굴러가는 영화"라며 "배우들 호흡을 헤치지 않고 화학작용이 더 일어날 수 있는 데에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황정민 캐스팅 소식에 대학로 자취방에서 10분 정도 울 정도로 감격했다고 일화를 전했다. 또 강동원 출연 소식에 아버지한테 전화했다고 했다. 이 감독이 조감독으로 참여한 '군도'에서 강동원이라는 배우를 본 아버지가 "좋은 배우 같다. 감독이 되면 저 사람이랑 해라"고 말씀하셨기 때문이다.

이 감독은 "제가 시나리오를 쓰고 만든 인물이지만 인물에 생기를 불어넣는 것은 배우들"이라며 "두 배우의 연기를 보고 '이게 프로구나'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황정민은 강동원을 "대본 분석력이 뛰어난 명민한 배우"라며 "다시 같이 연기하고 싶다"라고 칭찬했다.

강동원은 "황정민 선배가 디테일하게 준비를 많이 해 와서 현장에서 많이 배웠다"며 "선배 때문에 많은 에너지를 받았다"고 이에 화답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