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언론 "김현수, 볼티모어 1번 타자 좌익수"

KSTARS 기사입력 2016.01.07 01:56 PM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진출에 성공한 외야수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데뷔 첫해 팀의 1번 타자 겸 좌익수로 뛸 것이라는 현지 언론의 전망이 나와 화제다.

미국 일간신문 USA투데이는 7일(한국시간) 볼티모어의 2016시즌을 전망하는 기사를 게재하고 올 시즌 예상 선발 라인업도 소개했다.

이 매체는 메이저리그 신인인 김현수를 1번 타자 좌익수로 올려놓았다.

이어 지난해 팀의 톱타자로 활약한 3루수 매니 마차도를 올 시즌 주목해야 할 선수로 꼽으며 2번 타순에서 김현수와 테이블 세터진을 구성하리라고 내다봤다.

김현수에게는 데뷔 첫해 리드오프라는 중책이 부담스러울 수 있지만 현지 관계자들의 기대를 짐작할 수 있게 하는 대목이다.

이 매체는 김현수를 비롯해 1루수 겸 외야수 마크 트럼보, 외야수 L.J. 호스 등 볼티모어가 새 시즌을 대비해 영입한 선수들을 소개했다.

김현수에 대해서는 볼티모어의 두 가지 단점인 '왼손 타자'와 '출루율'을 보완해 주리라고 예상했다.

USA투데이는 "강정호(피츠버그 파이리츠)의 발자취를 따르는 김현수는 많이 알려지지는 않았다"면서 "하지만 김현수는 볼티모어의 단점인 왼손 타자와 출루율을 보완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현수가 지난해 KBO리그에서 출루율 0.438을 기록한 것을 언급했다.

이어 "볼티모어가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뛰어난 외야수와 계약하지 않는다면 김현수가 주전 좌익수로 뛸 것"이라고 덧붙였다.

USA투데이의 예상 라인업은 현재까지 이뤄진 선수 영입 등을 바탕으로 한 것이다.

볼티모어는 FA인 파워히터 1루수 크리스 데이비스와 아직 계약하지 못했다.

FA 시장에서는 저스틴 업튼, 요에니스 세스페데스 같은 대형 외야수들의 거취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USA투데이는 "볼티모어는 데이비스, 업튼, 세스페데스 등과 계약할 재정적 여유는 있다"고 전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