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C "소속 연예인 악성 게시물에 법적 대응"

KSTARS 기사입력 2016.01.11 11:51 PM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유재석을 비롯한 다수 방송인이 속한 FNC엔터테인먼트가 소속 연예인들에 대한 악성 게시물에 법적인 대응을 예고했다.

FNC는 11일 배포한 '허위사실 유포 및 악성 게시물에 대한 경고' 보도자료를 통해 "악성 네티즌의 게시물로 소속 연예인 당사자는 물론 가족과 지인들까지 심각한 정신적 피해를 보는 상황"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FNC는 "최근 일부 악성 네티즌들이 소속 연예인들에 관한 근거 없는 루머와 인신공격성 악의적 댓글 등을 포털 사이트와 인터넷 커뮤니티에 무분별하게 게재해 심각하게 명예를 훼손하는 일이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FNC는 소속 연예인들을 적극적으로 보호하고 추가 피해자 발생을 막고자, 의도성이 명백한 악성 댓글과 루머들을 게재, 유포하는 특정 아이디를 수집 중"이라면서 "허위 사실 유포, 악성 게시물과 댓글로 소속 연예인을 비방하고 명예훼손 등의 피해를 주는 사례가 발생할 경우 강력한 법적 대응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FNC는 "인터넷 언어폭력은 엔터테인먼트 업계는 물론이고 사회 전체적으로 반드시 척결해야 할 사안 중 하나"이라면서 "건전한 인터넷 문화 확립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FNC에는 유재석, 송은이, 정형돈, 김용만, 노홍철, 이국주, 김원희, 지석진 등이 속해 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