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전설적 뮤지션 데이비드 보위 사망

KSTARS 기사입력 2016.01.12 03:37 PM
[사진]공식 사이트
[사진]공식 사이트

영국이 낳은 세계적 명가수 데이비드 보위가 향년 69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보위가 암으로 18개월간 투병하다가 숨졌다고 지난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위의 대변인은 "보위는 18개월간의 용감한 암 투병 끝에 이날 가족들에게 둘러싸여 평화롭게 숨졌다"고 발표했다.

보위는 글램 록의 창시자로 명성을 날렸으며 20세기의 가장 성공적인 예술가 중 하나로 손꼽힌다.

보위는 지난주에 새 앨범 '블랙 스타'를 발표했지만 최근 공연을 하거나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낸 일은 거의 없었다.

보위의 아들로 일명 '조위 보위'로도 알려진 덩컨 존스는 트위터에 "사실이라고 말하게 돼 매우 유감이고 슬프다"고 써서 부친의 사망이 사실임을 확인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