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3월 서울서 월드투어 대미…"13개국서 150만 관객"

KSTARS 기사입력 2016.01.20 12:55 PM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빅뱅이 오는 3월 서울에서 월드투어의 앙코르 공연을 열고 대미를 장식한다.

20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빅뱅은 3월 4~6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월드투어 '메이드'(MADE)의 앙코르 공연을 총 3회 펼친다.

지난해 4월 서울에서 포문을 연 '메이드' 투어는 빅뱅만의 독창적이고 화려한 무대와 퍼포먼스로 국내외 팬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중국 13개 도시에서 한국 가수 최다인 25만 관객을 모은 걸 비롯해 미국과 멕시코·캐나다를 도는 북미 투어로 8만7천 관객, 호주 시드니와 멜버른에서 3만6천 관객, 일본 4개 도시 돔에서 18회 공연으로 91만1천 관객을 동원하는 등 전 세계 13개국 32개 도시에서 약 150만 명을 만나는 역대급 규모로 진행됐다.

이 투어에는 세계적인 조명·프로덕션 디자이너인 로이 베넷, 비욘세의 비디오그래퍼로 활약 중인 에드 버크 등 세계 유명 스태프가 참여했다. 공연은 미국 뉴욕타임스와 빌보드, 영국 더 가디언 등 해외 언론으로부터 호평받았다.

현재 빅뱅은 월드투어의 일본 돔 공연을 진행 중으로 2월 6~7일 후쿠오카 야후오쿠!돔에 이어 23~24일 도쿄돔을 끝으로 마무리한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