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투약' 힙합가수 범키, 1심 무죄→2심 유죄

KSTARS 기사입력 2016.01.24 01:05 AM
[사진]브랜뉴뮤직 제공, 힙합가수 범키
[사진]브랜뉴뮤직 제공, 힙합가수 범키

마약을 투약하고 판매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힙합 가수 범키(32·본명 권기범)가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동부지법 제3형사부(최종두 부장판사)는 22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권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일부 파기하고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권씨는 2012년 8월 초부터 2013년 9월까지 지인 2명에게 필로폰 6g과 엑스터시 10정을 판매하고 두 차례에 걸쳐 엑스터시를 투약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권씨의 범죄 혐의가 인정된다"며 "과거 엑스터시를 투약해 집행유예를 받은 적이 있음에도 같은 범행을 반복했지만 투약량이 많지 않은 점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1심 재판부는 증거 부족을 이유로 무죄를 선고했으나 항소심 재판부는 검찰이 추가로 제시한 증거가 투약 혐의는 인정할 수 있을 정도라고 보고 원심 판결을 뒤집었다.

범키 소속사 브랜뉴뮤직은 "항소심에서 투약 관련 공소사실에 대해 증인신문이 자세히 이뤄지지 않았음에도 재판부가 1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투약을 유죄로 본 것을 인정할 수 없다"며 "판결문을 받아보는 대로 상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브랜뉴뮤직은 이어 "오는 27일로 계획된 범키의 새 정규앨범 발매는 그대로 진행할 것"이라며 "새 앨범에는 범키가 이번 사태를 겪으며 느낀 감정을 고백하는 곡도 포함됐다"고 말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