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문소리, 한불합작 연극 '빛의 제국' 출연

KSTARS 기사입력 2016.01.24 01:15 AM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배우 문소리가 한불수교 130주년을 기념해 오는 3월 무대에 오르는 한불 공동제작 연극 '빛의 제국'에 출연한다.

김영하의 장편소설 '빛의 제국'을 원작으로, 한국의 국립극단과 프랑스 오를레앙 국립연극센터가 공동 제작하는 작품이다.

문소리는 남파 간첩 '김기영'의 운동권 출신 아내 '장마리' 역할을 맡는다. 그가 연극 무대에 서는 것은 2010년 '광부화가들' 이후 6년만이다.

이번 작품은 프랑스 연출가 아르튀르 노지시엘이 연출을, 프랑스 작가 발레리 므레장이 각색을, 리카르도 헤르난데스가 무대를 맡는 등 한불 연극인들이 공동작업한다.

영화 '박하사탕', '오아시스'를 통해 문소리를 알고 있던 연출가 아르튀르 노지시엘이 이번 작품에 그를 캐스팅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고, 국립극단의 요청에 따라 문소리가 지난해 8월 '지정 오디션'을 통해 연출가와 만난 뒤 9월 출연을 최종 확정했다.

문소리는 대중적으로는 영화배우로 더 유명하지만 극단 차이무 등 연극 무대에서 연기력을 닦은 배우다.

3월 4∼27일 명동예술극장에서 공연한 이후 오는 5월 프랑스 오를레앙에서도 무대에 오른다.

지현준이 '김기영' 역으로 문소리와 호흡을 맞춘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