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쿵푸팬더3' 주말 극장가 점령…점유율 63%

KSTARS 기사입력 2016.02.01 09:50 PM
[사진]애니메이션 '쿵푸팬더3' 스틸컷
[사진]애니메이션 '쿵푸팬더3' 스틸컷
[사진]영화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 스틸컷
[사진]영화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 스틸컷

애니메이션 '쿵푸팬더3'가 지난 주말 극장가를 점령했다.

흥행몰이 중인 '쿵푸팬더3'의 뒤를 이어 '로봇, 소리', '오빠생각',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가 중위권을 형성했다.

1일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쿵푸팬더3'는 1월 마지막 주인 지난 주말 사흘간(29∼31일) 137만5천475명(매출액 점유율 63.1%)을 모아 누적 관객 수가 159만9천748명에 이르렀다.

이런 흥행은 전작의 성공과 인기를 바탕으로 스크린을 독점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사흘간 1천364개 스크린에서 2만2천837회나 상영됐다.

'쿵푸팬더'(2008년·467만명), '쿵푸팬더2'(2011년 506만명)를 제작한 애니메이션의 명가 드림웍스가 5년 만에 내놓은 세 번째 시리즈다.

이 영화는 개봉 사흘째인 지난달 30일 극장에서 개봉한 애니메이션 가운데 최단 기간 100만 관객 돌파 기록을 세웠다.

전작을 연출한 한국계 여인영 감독이 다시 메가폰을 잡았고, 할리우드 스타 잭 블랙이 주인공 포의 목소리를 연기했다.

잭 블랙이 영화 홍보차 방한해 출연한 MBC 예능 '무한도전'이 지난달 30일 방영된 것도 영화 흥행에 도움을 준 것으로 보인다. 잭 블랙은 최근 미국의 한 토크쇼에 출연해 '무한도전'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로봇, 소리'는 17만9천468명(7.8%)으로 개봉 첫 주말에 2위를 차지했다. 주말 사흘간 578개 스크린에서 7천173회 상영됐다.

10년 전 실종된 딸을 찾아 헤매던 아버지가 세상의 모든 소리를 기억하는 로봇을 만나 딸의 자취를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렸다.

그동안 한국 상업영화에서 드문 소재인 로봇이 등장한다. 또 드라마 '미생'(2014)과 영화 '부당거래'(2010), '변호인'(2013), '군도: 민란의 시대'(2014), '손님'(2015) 등을 통해 대중에 친숙한 배우 이성민이 첫 단독 주연을 맡았다.

로봇이라는 독특하고 색다른 소재와 부녀 관계를 조명한 감성적인 이야기로 개봉 첫주 나쁘지 않은 성적을 냈다.

'오빠생각'은 사흘간 관객 수가 17만7천576명(7.9%)으로 '쿵푸팬터3', '로봇, 소리'에 자리를 내주며 박스오피스 3위로 밀려났다.

영화는 한국전쟁 당시 전장과 병원에서 위문공연을 하고, 휴전 뒤 해외로 순회공연을 이어간 어린이 합창단 실화를 모티브로 했다.

총 제작비 규모 약 100억원(손익분기점 300만명)인 이 영화는 내세우는 코드인 '감동'이 부족하다는 평가에 더해 최근 금융위가 영화예매권을 강매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고전하고 있다.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레버넌트')는 같은 기간 17만7천183명(8.3%)을 모았다.

자신의 아들을 죽이고 부상당한 자신을 숲에 버린 동료에게 복수하는 한 모험가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미국 서부의 전설적인 모험가 휴 글래스의 실화를 바탕으로 했다.

이 영화는 이달 28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리는 제88회 미국 아카데미상(오스카상) 12개 부문 후보로 올라 있다.

또 휴 글래스 역을 맡은 디캐프리오는 이 영화로 아카데미상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라 생애 첫 수상이 유력시된다.

디캐프리오는 앞서 열린 제73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영화·드라마 부문 남우주연상을 받았고, 미국배우조합(SAG)상 영화 부문 남우주연상까지 거머쥐었다. 아카데미상을 앞두고 열리는 골든글로브와 미국배우조합상 시상식은 아카데미상 향배의 중요한 잣대로 평가된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주택·금융시장의 붕괴에 베팅해 거액을 벌어들인 괴짜 투자자들의 이야기를 다룬 '빅쇼트'는 지난 사흘간 8만5천312명(4.2%)이 관람했다.

크리스천 베일, 스티브 카렐, 라이언 고슬링, 브래드 피트 등이 괴짜 투자자로 출연했다.

산악인 엄홍길 대장의 '휴먼원정대' 실화를 바탕으로 한 '히말라야'는 2만8천291명(1.3%), '내부자들'의 감독판인 '내부자들: 디 오리지널'은 2만8천86명(1.3%)이 관람해 막판 뒷심을 발휘하고 있다.

이밖에 디즈니·픽사의 신작 '굿 다이노'(2만7천1명), 한국 애니메이션 '극장판 꼬마버스 타요의 에이스 구출작전'(2만6천912명), 문채원·유연석 주연의 로맨틱 코미디 '그날의 분위기'(1만7천35명)가 지난 주말 박스오피스 10위 안에 들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