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리, 사랑의열매에 5천만원…"여건되면 기부하고 싶었다"

KSTARS 기사입력 2016.02.05 01:47 AM
[사진]CJ E&M 제공, '응답하라 1988' 혜리
[사진]CJ E&M 제공, '응답하라 1988' 혜리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로 화제인 걸스데이의 혜리(22)가 남몰래 선행을 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4일 소속사 드림티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혜리는 '응팔'이 종영한 뒤 자신의 이름으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열매에 5천만원을 기부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혜리가 지난 주 금요일께 많은 사랑을 받았으니 기부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며 "바깥에 알려지지 않았으면 좋겠다면서 자신이 직접 하겠다고 해 기부 날짜는 우리도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이어 "혜리가 사랑의열매에 기부하며 어르신들의 주거와 생활 안정을 위한 지원 사업에 쓰이길 희망했다"고 덧붙였다.

광고 촬영 중 외부에 기부 사실이 알려졌다는 걸 접한 혜리는 소속사를 통해 "알려지게 돼 부끄럽다"고 말했다.

또 노인 주거 환경 지원 사업에 기부하는데 대해 "어린 시절 부모님이 맞벌이해 할머니와 지내던 때가 생각났다"며 "또 '응팔'이 따뜻한 가족 이야기여서 추운 겨울 어르신들이 따뜻하게 지낼 수 있도록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싶었다. 여건이 되면 꼭 기부를 하고 싶었다"고 취지를 전했다.

혜리는 '응팔'에서 성덕선을 연기해 큰 사랑을 받은 뒤 광고 러브콜이 쇄도했다.

혜리는 걸스데이 멤버들과 5일 팬미팅 차 일본에 다녀온 뒤 가족과 설을 보낼 예정이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