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속여제 이상화, 세계선수권 500m 2위…절반의 성공

KSTARS 기사입력 2017.02.15 10:34 AM
[사진]이상화 트위터
[사진]이상화 트위터

빙속여제 이상화(28·스포츠토토)가 '평창올림픽 리허설'에서 올 시즌 국제 대회 자신의 최고 기록을 세우고도 세계선수권 2연패에 실패했다.

이상화는 10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500m에서 37초48의 기록으로 2위에 올랐다.

본인의 최고 기록이자 세계신기록(36초36)은 넘지 못했지만, 올 시즌 월드컵 대회 최고 기록인 37초94를 경신하며 부활을 알렸다.

11조 아웃코스로 배정된 이상화는 일본의 베테랑 쓰지 마키(32)와 뛰었다.

그는 첫 100m에서 10초32를 기록하며 20명 선수 중 두 번째로 주파했다.

그는 막판 스퍼트를 펼치며 전체 2위의 성적으로 결승선을 끊었다.

1위는 37초13을 기록한 일본 고다이라 나오가 차지했다. 그는 일본 신기록을 작성했다. 3위는 중국의 위징이 올랐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