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츠버그 단장 "강정호, 재판 때문에 한국 머물 듯"

KSTARS 기사입력 2017.02.15 10:36 AM
[사진]연합뉴스 화면 캡처
[사진]연합뉴스 화면 캡처

술을 마시고 운전대를 잡았다가 대가를 치르고 있는 강정호(30·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재판 출석 때문에 정상적으로 스프링캠프에 참가하기 힘들 전망이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지역신문 '트라이브 라이브'는 11일(한국시간) "피츠버그 구단은 강정호가 한국에서의 재판에 참석할 거로 예상한다.

이는 곧 강정호가 팀의 스프링캠프에 적어도 1주에서 2주 정도 참가하지 못한다는 걸 의미한다"고 전했다.

닐 헌팅턴 피츠버그 단장은 "우리는 그가 한국에 머물 것으로 본다. 이 과정에서 우리가 도울 수 있는 건 돕겠다"고 밝혔다.

강정호는 지난해 12월 2일 서울 삼성역 사거리에서 혈중 알코올 농도 0.084%로 운전하다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2009년과 2011년에도 음주 운전이 적발됐던 강정호는 '삼진아웃' 제도에 따라 면허가 취소됐다.

검찰은 강정호를 벌금 1천500만원에 약식기소했지만, 법원은 사안이 중대하다고 보고 정식 재판에 넘겼다.

강정호의 재판일은 22일이며, 피츠버그의 스프링캠프 시작일은 18일이다.

한편, 피츠버그는 트레이드를 통해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로부터 내야수 필 고슬린을 영입했다.

고슬린은 내야 전 포지션과 외야수까지 소화할 수 있는 선수다.

헌팅턴 단장은 "(만약 강정호의 부재로) 보험이 필요하다면 그 역할을 해줄 선수"라고 밝혔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