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적남자]tvN 최장수 예능프로그램으로…'눈길'

KSTARS 기사입력 2017.02.15 03:55 PM
[사진]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 제공
[사진]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 제공

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이하 문제적 남자)가 100회를 앞두고 있어 눈길을 모았다.

‘문제적 남자’는 독창적인 사고방식을 가진 ‘뇌섹남’들이 고퀄리티 문제들을 두고 열띤 토크를 벌이는 예능프로그램. 2015년 2월 첫 방송을 시작해 어느덧 tvN을 대표하는 예능프로그램으로 자리 잡고 있다. 시즌제가 보편화 된 케이블 채널에서 일요일 심야시간대 편성돼 평균 2~3%대의 고른 시청률을 나타내고 있다. (닐슨 코리아, 전국기준, 유료플랫폼)

제작진부터 멤버들까지 모두가 조기 폐지를 예상했지만, ‘안 될 것’이라는 편견을 깨고 3년째 일요일 밤 시청자들의 두뇌 활성화를 책임지고 있다.

이에 대해 전현무는 한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사실 프로그램 초반에는 ‘이 조합으로 얼마나 갈까’ 걱정했다. 폐지를 전망했다. 그런데 이제 100회라니 실감이 안 난다. 그냥 제작진이 문제를 주면 푸는 데만 집중했던 것 같다. 다 시청자 덕분이다. 늦은 시간에도 꾸준히 시청해 주시는 시청자가 있어서 폐지되지 않고 살아남을 수 있었다”며 여섯 멤버를 대표해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모든 시청자가 뇌가 섹시해지는 그날까지를 목표하는 ‘문제적 남자’다. 멤버들 역시 “모든 문제가 고갈되는 그날까지 ‘문제적 남자’의 문제풀이는 계속된다”고 밝혔다.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반전의 100회’다. 오합지졸일 줄 알았던 ‘문제적 남자’ 6인이 ‘예능의 완전체’로 거듭나며 ‘tvN 최장수 예능프로그램’을 노리고 있다. 3년을 넘어 그 이상의 유의미한 기록을 만들어낼지 주목된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