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천적' 펜스를 넘어라…네번째 시즌 첫승 도전

KSTARS 기사입력 2017.04.25 03:07 PM
[사진]류현진 SNS 화면캡처
[사진]류현진 SNS 화면캡처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첫 승에 대한 갈증을 안고, 가장 익숙한 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만난다.

류현진은 25일 오전 11시 15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 AT&T 파크에서 열리는 샌프란시스코와 2017 메이저리그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앞선 3차례 등판에서 모두 패전의 멍에를 쓰며 평균자책점 5.87로 부진했던 류현진은 샌프란시스코전에서 안정감을 증명해야 한다.

다저스는 우완 유망주 훌리오 우리아스를 곧 메이저리그로 불러 선발로 활용할 계획이다.
다저스 선발진이 클레이턴 커쇼와 브랜던 매카시를 제외하면 주춤한 터라 류현진이 선발 자리를 유지할 가능성은 큰 편이다. 하지만 방심은 금물이다.

자존심 회복을 위해서라도 시즌 첫 승 달성은 빠를수록 좋다.

샌프란시스코는 류현진에게 가장 익숙한 팀이다. 그는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라이벌 샌프란시스코와 경기에 9차례 등판했다. 메이저리그 입성 후 특정 팀 최다 등판이다.

샌프란시스코전 성적은 4승 4패 평균자책점 4.07이다.

하지만 이번 경기가 열리는 AT&T 파크에서는 4승 2패 평균자책점 3.74로 호투했다.

류현진은 '천적' 헌터 펜스와 만난다. 펜스는 류현진을 상대로 22타수 10안타(타율 0.455), 7타점으로 강했다. 홈런은 없었지만 2루타 2개를 쳤다. 펜스는 올 시즌에도 타율 0.304로 무난하게 출발했다.

버스터 포지도 류현진이 경계해야 할 타자다. 포지는 류현진에게 22타수 6안타를 쳤다. 타율은 0.273으로 높지 않았지만 안타 6개 중 3개가 장타(홈런 1개, 2루타 2개)였다.

올해 류현진은 장타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다.

선발 등판한 3경기에서 모두 홈런을 내주는 등 벌써 6홈런을 맞았다.

샌프란시스코가 13홈런으로 내셔널리그 홈런 최하위라는 점은 류현진에게 힘을 주는 요소다.

샌프란시스코 선발은 메이저리그 통산 102승(107패)을 거둔 베테랑 우완 맷 케인이다. 5선발 경쟁을 뚫은 케인은 3경기에서 1승 평균자책점 3.31로 활약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