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호, 트리플A 복귀 후 3경기 연속 침묵…타율 0.207

KSTARS 기사입력 2017.05.14 09:41 PM
[사진]리코스포츠에이전시
[사진]리코스포츠에이전시

박병호(31)가 부상 복귀 후 세 경기 연속 무안타 침묵에 빠졌다.

미네소타 트윈스 산하 트리플A 로체스터 레드윙스 소속인 박병호는 1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로드아일랜드 주 포터킷 매코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터킷 레드삭스(보스턴 레드삭스 산하)와 방문 경기에 4번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허벅지 부상으로 지난달 12일 부상자 명단(DL)에 오른 박병호는 11일 그라운드로 복귀했고 5타수 무안타로 물러났다. 12일 4타수 무안타로 물러난 박병호는 13일에도 안타를 생산하지 못했다.

박병호는 이날 1회 첫 타석에서 상대 우완 선발 숀 하비랜드에게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4회에는 평범한 3루 땅볼로 물러났다.

6회에는 잘 맞은 타구가 3루수 정면으로 향하는 불운도 있었다.

박병호는 8회 마지막 타석에서도 우완 불펜 블레인 보이어에게 막혀 투수 땅볼에 그쳤다.

3경기 연속 무안타에 그친 박병호의 마이너리그 시즌 타율은 0.207(29타수 6안타)까지 떨어졌다. 부상을 당하기 전 박병호는 4경기 연속 안타를 치며 타율 0.375(16타수 6안타)로 활약했지만, 복귀 후에는 침묵만 이어지고 있다.

이날 로체스터는 3-2로 승리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